블라디보스톡에서 승전 기념 행진 무사히 치러져

승전 기념 행진이 여느 때와 같이 5월 9일 10시에 시작되었다. 러시아 연방 내에서 가장 먼저 열리는 행진을 보기 위해서 1만 여명의 블라디보스톡 시민들이 광장에 모였다.

광장 앞 대로를 따라, 수천명의 병, 장교, 그리고 사관생도 등 군관계자들이 행진했고, 그 뒤로 각종 무기들이 따랐다. 2차 대전 참전 용사들과 그 가족들 및 유가족들은 행진 대열의 마지막에 합류하여 1945년 5월 9일의 기쁨을 되새겼다.

데니스 이블례프, 기자 “어떤 감정으로 (1945년) 승전의 날 행진에 임했는지 기억하시나요?”

블라디미르 코스텐코, 참전용사 : “물론 기억하지요. 죽을 때까지 잊을 수 없을 겁니다.”

“어땠습니까?”

“설명하기 어렵습니다만 한 마디로 말해, 전국이 행복에 가득 찼었습니다. 이해하실지 모르겠지만, 그 전쟁은 인민의 위대한 승리로 끝났습니다. 모두 껴안고, 입술을 맞추며 환호하고, 또 환호했지요! 그 감정을 기억하여 여기에 온 것입니다.”

“전쟁 이후의 상처를 극복하기 어려웠을텐데요.”

전쟁이 지나니까, 폐허와 또 전쟁을 치러야 했습니다. 하지만 여기는 제 조국이었고, 설령 조국의 도시가 폐허가 되었을지언정, 복구하는데 힘들었을지언정, 다시 노동의 전선으로 나가서 폐허가 된 도시를 우리 손으로 복구했습니다.

오랜 시간이 지났지만, 사람들은 위대한 승리를 환희와 기쁨, 그리고 눈물로 기념한다. 역사를 잊을 수 없는 까닭이다. 그리하여 어린이들조차도 5월 9일을 기억하고 기념하고 있다.

폴리나 셰펠레바 “5월 9일을 기념하러 왔어요. 오늘 전쟁이 끝난 걸 기념하러 왔어요. 나는 1941년부터 1945년 동안 전쟁이 벌어졌다는 걸 알아요. 그리고 45년 오늘 전쟁이 끝났어요.”

“어떻게 생각하니? 전쟁은 힘들었을까?”

“엄청요! 사람들은 굶주렸고, 포로가 되기도 했어요. 하지만 절대로 항복하지는 않았어요.”

그 날 광장에는 많은 사람들이 모였다. 이것은 사람들이 우리의 역사를 기억하고 자랑스러워 한다는 증거이다. 우리의 조부모와 부모 세대가 성취한 이 승리 덕분에 오늘의 우리가 이 땅에서 숨쉰다. 그들은 악으로부터, 파시즘으로부터 조국을 지켜낸 것이다.

번역 : 조민성
검토 : 고영성

페이스북 페이지에 "팔로우"를 누르시고 빠른 소식을 받아보세요!


이 뉴스는 러시아어로 되어 있습니다 >>


사진 출처: www.kr.vestiprim.com


소셜네트워크 속 우리들

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