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라디보스톡-양양 간 전세기 5월부터 개항

블라디보스톡-양양 간 전세기 5월부터 개항

2016년 말까지 연해주와 대한민국 간의 총 항공 승객 수는 약 30만명에 달한다. 관광산업에서의이같은 성취가 오늘 4 월 19 일 제 7 차 한러극동포럼 개막 중 블라디미르 미클루쉐프스키 연해주지사에 의해 발표되었다.

연해주청사 공보실의 자료에 따르면, 블라디미르 미클루쉐프스키 한국이 연해주의 주요 전략적 파트너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오랜 협력을 통해 관광산업에서 이같이 좋은 결과를 얻을 수 있었다는 것이다.

그는 "작년의 결과에 따르면 연해주에 50,000명 이상의 한국 관광객이 방문했는데, 이는 2015년과 비교할 때 3분의 2 가량 더 많은 수치입니다. 하지만 아직 연해주에서 한국을 찾아가는 사람들의 수가 월등히 높은 것이 사실입니다. 같은 해에 12만명 이상의 연해주 시민들이 한국을 방문했으니까요. 저는 아주 근시일내에 상황이 역전될 것이라 확신합니다. 연해주는 매년 새로운 관광 명소를 발굴하고, 관광 인프라를 적극적으로 개발하고 있습니다. 우리 지역 관광 개발의 청사진은 크루즈 관광의 가능성을 열기도 하였습니다. 2017년에만 한국 관광객들을 실은 정기 여객선이 블라디보스톡을 12번 왕복할 것입니다.»라고 일본 총리와의 회담에서 의견을 밝힌 바 있다.

또한 블라디미르 미클루쉐프스키 연해주 지사는 매일 운항하는 정기 항공이 연해주와 대한민국 간의 비즈니스 및 관광산업 성장에 기여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2016년 말까지 거의 30 만 명에 이르러 2015 년 대비 18 % 증가했다. 항공 여행객의 편의를 위해 새로운 항공편이 개통되어 올해 4 월부터 청주 정기 항공편이 개설되었다 5 월 3 일부터 양양 행 전세기가 블라디보스토크에서 개통 될 것 "이라고 밝혔다.

블라디보스토크에서 한국 청주까지의 첫 비행은 2017 년 4 월 8일 이었다. 이번부터 이 노선은 매주 토요일, 수호이 수퍼제트100 비행기로 항로가 신설될예정이다 비행시간은 총 2시간이다.

"블라디보스톡 국제공항"에 의하면 여름철 블라디보스토크에서 출발하는 한국행 항공편은 매일 4-6 회 운항된다. 이 외에도 새로운 항공편이 준비되고 있다. 금년 1/4 분기에 블라디보스토크와 대한민국 공항의 승객 증가율은 약 25 %였으며, 일반적으로 연간 30 % 이상의 수준으로 전망된다.

러시아 극동 7 차 포럼은 전날 4 월 18 일에 시작되었다. 그 기본 틀 내에서 러시아 - 한국 상호 작용 발전을 위한 전략 방향에 관한 4 개의 실질적인 세션이 계획 되어있다.

2013 년 11 월 러시아와 한국 양국 지도자 간 회담에서 러시아 극동 발전에 대한 적극적인 협력에 합의했다. 한러극동포럼은 그러한 상호 작용을 위한 플랫폼 중 일부분이다.

번역 : 이기욱
검토 : 고영성

페이스북 페이지에 "팔로우"를 누르시고 빠른 소식을 받아보세요!


이 뉴스는 러시아어로 되어 있습니다 >>


사진 출처: www.kr.vestiprim.com


소셜네트워크 속 우리들

날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