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해양대학교의 외국인 학생들, 러시아 그림으로 러시아어 배운다

대학생들이 강의실 대신에 갤러리로 견학을 간다. 해양대학교의 외국인 학생들은 러시아해양화가의 작품을 통해서 러시아어를 공부한다. “루스키 미르” 재단이 마련한 특별 프로젝트다. 학생들은 공부한 지식을 바다에서 실제로 이용할 수 있을까.

잠시 후 해양대학교 학생 하호주이틴은 러시아 화가 아이바조프스키가 이 그림을 불과 몇 시간만에 그렸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그림은 무시무시한 폭풍을 보여준다. 이 미래의 뱃사람에겐 생소한 장면일 터이다.

하호주이틴 (국립해양대학교, 베트남) : “그림 안엔 폭풍이 있었습니다. 강한 바람이 불어 우리는 돛대를 올리고 돛을 거두어야 했습니다. 매우 무서운 경험이었습니다.”

항상 격렬한 재해가 위대한 해양화가의 눈 앞에 있었다는 것. 미래의 항해사와 기사들은 이번 강의를 통하여 이를 깨우칠 것이다.

엘레나 아지히모바 (해양 아트 갤러리 선임 연구원) : ''가장 놀라운 것은 그가 단지 시각적인 기억으로 그림을 그렸다는 것입니다. 그는 그림들을 실물과 함께 그리지 않았습니다. 그는 단지 현장을 기억에 담아 불과 몇 시간 만에 그림을 그렸고, 무려 6000여개의 그림을 남겼습니다.

학생들의 모국어는 각기 다르다. 이 학생들은 중국, 베트남 그리고 한국에서 왔지만, 이 강의를 러시아어로 듣는다. 따라서 해양대학교 학생들은 러시아 해양 화가의 작품에 가까워질 뿐만 아니라 그들의 직업과 관련된, 복잡하지만 반드시 필요한 해상 용어를 익힐수 있다.

한편, 본 프로그램은 예술에 한정되어 있지 않다. 외국인 학생들은 곧 자신의 지식을 다른 영역에서도 넓힐 수 있게 된다. 예를 들어, 연해주 해양 수족관에서는 해양생물의 진화를, 또한 "페티소프 아레나"에서는 복잡한 하키 기술에 대한 것을 배울 수 있다.

알렉산드르 주브리츠키 (‘루스키 미르’ 재단 극동 지부 이사) : ''블라디보스톡은 하드파워의 도시, 전초 도시, 혹은 군사도시에서 벗어나 문화와 예술의 도시로 탈바꿈하고 있습니다. 즉, 연해주와 블라디보스톡의 시민들 뿐 아니라, 우리의 친구이자 파트너인 외국인들을 위하여 문화적 환경을 갖추는 그런 도시로 변모하고 있는 것입니다.”라고 말했다.

답사 후 학생들은 국립해양대학교의 교수들과 답사 중 봤던 그림에 대해서 논의하고, 그에 관련된 작문 숙제를 하게된다. 이 특별한 코스가 끝날 무렵에 미래의 항해사들은 러시아어를 더 잘하게 될 뿐만 아니라, 러시아 예술에 대해서도 더 깊이 이해하게 될 것이다.

번역 : 조세준, 고영성
검토 : 고영성

페이스북 페이지에 "팔로우"를 누르시고 빠른 소식을 받아보세요!


이 뉴스는 러시아어로 되어 있습니다 >>


사진 출처: www.kr.vestiprim.com


소셜네트워크 속 우리들

날씨